Tag Archives: 블루레이

3D 블루레이 리핑

이번 주말에는 시험 삼아 3D 블루레이를 리핑하고 자막을 입혀보는 작업을 해봤다. 우여곡절은 있었지만 기본적으로 아래 글을 잘 따라하면 되긴 되더라. 집에 애들한테 종종 보여주던 3D 블루레이도 있고, 마침 TV도 LG 3DTV라서 참고할 수 있었다.

위 글에서는 리핑한 3D 블루레이 파일을 플렉스 서버에 넣어 관리하는 내용이 나오는데, 내 경우에는 LG 3DTV에 MKV 파일을 담은 외장 하드디스크를 연결해서 재생해 보는 것이기 때문에 중간 과정이 조금 다르긴 하다. 그렇지만 기본적인 작업은 크게 다르지 않다.

간단한 작업 절차를 정리하자면

  1. MakeMKV 파일로 3D 블루레이를 MKV 형식으로 리핑한다.

    • 이때 3D 블루레이의 경우 MVC 트랙도 함께 추출해야 한다. 즉, 2D 영상과 달리 3D 영상의 경우 AVC/MVC 트랙이 있는데 보통 AVC 트랙이 left-eye, MVC 트랙이 right-eye에 해당하는 영상인 듯하고, 두 트랙을 모두 리핑해야 3D 영상이 가능해진다.
    • MakeMKV에서는 기본적으로 MVC 트랙을 선택하지 않게 돼 있는데 설정에서 이를 변경할 수 있다. 앞서 링크로 건 게시물은 한번 읽어보면 도움이 될 것 같다.
    • 필요한 영상과 오디오, 자막만 남기고 나머지는 굳이 선택하지 않아도 된다. eac3to를 이용하면 도움이 되는데, 이걸로 타이틀 정보를 확인해서 가장 길고 용량이 큰 트랙을 골랐다. 블루레이 3D 인코딩 가이드 참조.
  2. BD3D2MK3D로 3D 블루레이 파일(?)로 변환한다.

    • MKV 파일로 리핑하고 나서 곧바로 3D TV에서 재생해 봤더니 3D 영상으로도 잘 인식하지 못하고 3D 효과가 잘 적용되지 않더라. AVC/MVC 트랙은 잘 리핑되긴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한 듯?
    • BD3D2MK3D로 3D MKV 파일로 변환하는 작업이 필요한데, 글에 나와 있는대로 아래 그림과 같이 설정하면 된다.
    •        
    • 그러고 나서 Do it! 버튼을 누르면 변환 작업을 설정한 파일들이 생성되고 어떤 배치 파일을 실행하라는 창이 나타난다. 작업 폴더로 가서 그 파일을 실행하면 실제 변환 작업이 진행되고, 작업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40분~1시간 30분 정도 걸려서 변환이 진행된다.
    • BD3D2MK3D로 자막을 처리하기가 좀 까다로웠는데 3D의 경우 화면에 자막 그래픽을 입혀서 처리해야 했다. 2D 자막처럼 토글이 가능하지 않다는 듯. 그래서 자막을 강제로 입혀버리는 ‘All subtitles are forced?’ 옵션과 ‘Hardcode subtitle stream on video’를 모두 한국어로 지정해서 진행했다.
    • ‘CRF/Quantizer’ 옵션에서 영상 품질을 조정할 수 있는데 기본값은 23이라지만 20으로 지정해봤다. 다음에는 어디까지 품질을 높일 수 있는지 수치를 조정해 봐야겠다.
  3. 변환된 MKV 파일을 하드디스크에 담아 3D TV에서 재생해 봤는데 이번에는 3D 영상으로도 잘 인식하고 효과도 제대로 적용하더라. 다행히도 자막도 제대로 나왔다. 성공!

4K UHD 블루레이 리핑

작년에 화질 좋은 4K 블루레이 레퍼런스 타이틀 중에서 《얼라이드》(2016)가 있어서 저렴한 북미판을 구입했더랬다. 그런데 막상 도착하고 나서 보니 한글 자막이 없더라. 물론 왓챠에서도 볼 수 있지만 이미 구입한 터라 4K 레퍼런스 타이틀의 UHD 블루레이의 화질은 어느 정도일까 궁금해서 결국 원본 그대로 리핑해서 보기로 하고 4K 블루레이를 리핑하는 방법을 찾아보기로 했다.

그렇게 해서 4K 블루레이 리핑 가능한 디바이스 중에서 포터블 형태의 LG NP50NB40을 구입하기로 하고 지마켓에서 쿠폰 적용해 10만원 정도에 구입했다. 요즘은 PC 본체에 내장 ODD를 부착할 수 없는 구조가 많아서 어쩔 수 없이 외장형을 구입할 수밖에 없었다.

리핑 관련 글에서 알려주는 대로 펌웨어(1.03)도 업데이트하고 얼라이드 타이틀을 넣고 MakeMKV에서 리핑하려고 했더니 UHD 타이틀을 읽지를 못하더라. 이거 뭔가 잘못됐다 싶어서 다시 찾아보니 NP50NB40은 기본적으로 UHD 타이틀을 못 읽게 돼 있는 듯; 다시 이리저리 찾아보다 나와 같은 상황에 처한 사람이 쓴 글을 읽고 나서야 하이브리드 펌웨어라는 게 필요하다는 걸 알게 되고, BP60NB10이라는 모델(펌웨어 1.00)로 펌웨어를 크로스 플래싱했더니 그제야 UHD 타이틀을 제대로 읽더라. 동일한 제품인데 펌웨어에 따라 UHD 타이틀을 읽거나 읽지 못하게 해둔 게 신기하더라?

우여곡절 끝에 리핑에 성공해서 MKV 파일(약 53GB)을 만들고 나서 팟플레이어로 재생해 보니 문제없이 재생된다. 그다음은 자막 만들기인데, 준비해둔 SRT 자막 파일을 MKVToolNix를 이용해 리핑한 MKV 파일에 추가하고, 블루레이 전용 자막 형식인 SUP 파일도 Subtitle Edit로 생성해서 MKV 파일에 추가하고 먹싱(mux)해서 한국어 자막이 포함된 MKV 파일을 만들 수 있었다. (하지만 결국 이 작업은 현재 상황에서는 소용없는 일임을 곧 알게 되는데…)

이제 남은 건 한국어 자막까지 합쳐진 파일을 외장하드에 넣고 TV에서 보는 건데 지금 사용 중인 LG UHD TV에서 50GB가 넘는 파일을 불러와 재생할 수 있을지 걱정됐다. 하지만 의외로 용량이 큰 파일도 무리 없이 재생하고, HDR 마크까지 뜨더라. 그런데 문제는 자막.

앞에서 Subtitle Edit로 자막을 추가하면서 기왕 하는 거 영화관 느낌이 충만하도록 시네마 폰트와 크기 등을 지정하고 그래픽 자막까지 만들어서 넣었는데 막상 TV에다 외장하드를 연결해서 볼 때는 내부 자막을 사용하지 못하더라? 그래서 결국에는 그냥 기존 SRT 자막을 다시 외장하드에 넣어서 한국어 자막이 나오게 했다. 결국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이용해서 재생할 때는 그래픽 자막도 출력되겠지만 일반 TV에 외장하드로 연결해서 볼 때는 텍스트 형태의 외부 자막을 쓰는 게 가장 무난한 방법인 것 같다. 블루레이 플레이어에 외장하드를 연결해서 볼 때도 마찬가지.

지난주 주말까지 이런저런 작업을 하면서 새로운 걸 많이 배우고 있다. 다음 작업으로 3D 블루레이 리핑과 4K 판본에 한국어 음성/자막 추가 작업을 해보려고 이것저것 관련 글을 찾아보고 있다.

이번에 알게 된 새로운 것들을 정리하자면

  •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UHD 블루레이도 리핑 가능
  • UHD 리핑할 수 있는 조건이 생각보다 까다로움. 재생하는 조건은 더 까다로움(어차피 CPU가 라이젠이라 재생도 못함ㅋ)
  • ODD 모델에 따라 UHD를 읽지 못하는 경우 다른 모델로 인식하게끔 패치가 필요할 수 있음
  • 생각보다 TV에서 읽을 수 있는 파일의 용량 제약이 낭낭함
  • TV에 외장하드를 연결해서 영화 볼 때는 그래픽 자막 무쓸모

블루레이 수집 취미기

2020년에는 저물어가는(적어도 한국에서는) 취미인 블루레이 수집을 취미로 시작했었다. 3D 티비 구입이 먼저인지 블루레이 타이틀 수집이 먼저였는지는 가물가물한데, 아무튼 어느새 정신을 차려보니 4K TV에 물려서 쓸 5만원짜리 LG 4K 블루레이 플레이어(UBK90은 아니고 해외에서만 판매되는 저렴이 UBKM9 리퍼)에다 LG 3D TV를 중고로 당근마켓에서 35만원 주고 업어왔더라.

사실 넷플릭스나 왓챠 같은 OTT도 이용 중이기에 굳이 블루레이를 따로 구입할 이유는 없었다. 취미생활에 쓸 수 있는 예산이 제한되기에 주로 OTT에서는 감상 불가능한 3D 블루레이나 OTT에는 없는 타이틀, 또는 4K 타이틀 위주로만 수집해서 감상하고 있다.

가장 높은 구입 우선순위는 역시나 저물어간 지 오래된 3D 블루레이인데, 개인적으로 선호하고, 어느 정도 수집 및 감상할 가치가 있는 레퍼런스 타이틀 위주로 모으고 있다. 특히 겨울왕국 3D는 아이들과 함께 보기에 좋고 가장 많이 감상한 타이틀이기도 하다.

라푼젤은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웠는데(어렵다기보다는 이제 나오지도 않아서 중고 가격이 꽤나 비싸다) 운 좋게도 영국 이베이에서 미개봉 한국어판이 있어서 잽싸게 구했다. 아직 찾고 있는 타이틀은 ‘새미의 어드벤쳐’와 ‘타이타닉’인데, 타이타닉은 재발매된다는 소식이 있어서 오매불망 기다리는 중이다. 물론 구하기 어렵다는 타이틀은 시중에 없는 게 아니라 가격이 비싸서인데, 로또 맞지 않는 이상 몇 만원 되는 타이틀들을 쉽게 살 수 있을 여유는 없고 한두 달에 하나 정도 구입하는 정도다.

OTT에서 쉽게 볼 수 있지만 코멘터리가 궁금해서 구입하는 타이틀도 있다.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이라든가 역시 이번에 나온 ‘기생충’이 그러한데, 국내에 정식발매되는 ‘기생충’에는 4시간 가량의 코멘터리가 포함돼 있다고 한다. ‘기생충’은 워낙 인기가 좋아서 지난달에 예약판매했을 때 4K 타이틀은 순식간에 동나버렸고, 나는 코멘터리가 궁금해서 블루레이는 예약해뒀다. 사실 4K판은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을 수상하고 나서 기념으로 프랑스판으로 사둔 게 있다.

그 외에도 ‘해리포터 4K’ 시리즈나 ‘매트릭스 4K’, ‘크리스토퍼 놀란 4K 컬렉션’, ‘쥬라기 공원 시리즈’도 한켠으로는 팬심에, 그리고 다른 한켠으로는 나중에 아이들도 좋아할 것 같아서 마련해뒀다. 해외에서 블루레이를 구입할 때는 몇 가지 조건이 있는데, 주로 한국어 자막이 있는 4K 타이틀을 할인행사할 때다. 블루레이닷컴이나 DVDPrime에서 눈팅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한국어 자막 소식이나 정보를 어렵지 않게 얻을 수 있다.

4K 타이틀은 주로 해외에서 구매하는데, 그 이유는 우선 4K 타이틀은 지역제한이 없기 때문이다. DVD나 블루레이는 지역코드가 있어서 영국, 프랑스, 독일 같은 유럽에서 구매한 타이틀에 지역코드가 있을 경우 국내 플레이어나 미국에서 판매하는 플레이어에서는 재생되지 않지만 4K 블루레이는 그런 제약이 없다.

그리고 국내에 비해 할인이 많이 되기도 해서 배송비를 따져도 저렴하게 구할 수 있다. ‘올드보이’는 한국영화임에도 4K 블루레이는 독일 아마존에서 구입했는데, 독일판이라서 블루레이는 재생 불가겠지만 4K 블루레이는 재생 가능하기에 상관없었다(지역코드 때문에 블루레이를 재생 못한다면 유럽에서 판매하는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구입해서 쓰는 방법도 있다;).

블루레이 타이틀의 경우 케이스 형태에 따라 스틸북을 비롯해 퓨처팩, 오링케이스, 슬립케이스 등등 다양한데, 미디어가 망가지지만 않으면 개의치 않는 편이다. 근래에 구입했던 ‘살인의 추억’ 일반판은 배송 과정에서 케이스가 조금 깨졌는데, 그냥 그러려니 한다. 다른 분들을 보면 타이틀의 전체적인 패키지 디자인도 수집 기준에 중요하게 작용하는 듯한데, 나는 그런 면에서는 무던한 하찮은 수집가인 편이다.

4K 타이틀은 주로 LG 50인치 4K 티비로 보고, 헤드셋으로 젠하이저 HD 4.50BTNC를 쓰고 있다. LG 티비는 별도로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블루투스 트랜스미터로 아래 제품(빨간색)을 알리에서 구매해서 쓰고 있는데 만족스러운 편이다.

LG 티비에 있는 광출력단자에 꽂고 티비 설정에서 출력 스피커를 사운드싱크/광출력 어쩌구에 맞춰주면 페어링된 기기로 사운드를 보내준다. 전송 지연도 없는 편이라서 게임할 때도 크게 불편함이 없더라(아니면 내가 둔감하기 때문에 못 느낄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