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독서

아몬드

아몬드 (20만부 기념 특별 한정판)

아몬드 (20만부 기념 특별 한정판)

손원평

‘알렉시티미아’라는 감정 표현 불능증이라는 병을 가지고 태어난 아이의 성장기. 평범하지 않은 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고난을 완벽하게 이해할 수는 없기에 이 책을 읽으면서 그저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고 평범하게 태어났다는 사실만으로도 감격스럽고 고맙기만 하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가 생기기 전에는 몰랐는데 아이가 생긴 후에는 세상에 감사한 일들이 많아지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된다. 가령 동감하기는 힘들지 모르겠지만 전쟁의 위험처럼 평소에는 전혀 생각할 일이 없는 것에도 다행스러움을 느끼곤 한다. 아내하고도 종종 이야기하지만 별다른 위험 없이, 무탈하게, 건강하게 사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확률 낮은 일인지, 지금처럼 사는 게 얼마나 축복인지에 대해 함께 입을 모은다.

올해 언젠가, 집안 가족 구성원 중 한 명이 흔히 이야기하는 ‘사이코패스’인 가족의 경험담을 읽을 적이 있는데, 이 책을 읽으면서 그 내용이 생각 났다. 어떤 이유에선지는 모르겠지만 감정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우리가 흔히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윤리 기준을 일일이 가르쳐야 한다는 내용이 있었다. 지극히 당연한 거지만 동물을 죽여서는 안 된다라든가 다른 사람을 괴롭히면 안 된다, 라는 것 같은.

아몬드에서도 이와 비슷한 부분이 있긴 하지만, 아몬드의 주인공은 지속적으로 다른 아이들에게 다르다는 이유로 따돌림당하고 차별을 당한다. 그런데 오히려 주인공이 감정을 제대로 느끼기가 힘든 것이 오히려 결과적으로는 다행스럽다고 해야 하나. 괴롭힘이나 따돌림 때문에 잘못된 선택을 하는 일이 잦아서 차라리 이런 점에서는 오히려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책의 중반부부터는 진정한 교우관계도 만들고 조금씩 감정적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상처가 있는 여린 친구 곤이와 자신의 꿈을 향해 조금씩 나아가는 도라를 통해 새로운 관계와 감정들을 접해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후반부는 설정이나 흐름이 조금 거칠긴 하지만 따뜻한 결말로 마무리되어 책을 읽으면서 느껴졌던 안타까움이 덜어져서 홀가분했다.

청소년 소설이긴 하지만 청소년 소설이라는 테두리를 벗어나서 아이들의 부모로서도 동감할 만한 부분이 있어서 좋았다. 아이들이 태어나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서 느끼는 감정들이 이 책 덕분에 좀 더 특별해지는 것 같다.

정의의 적들: 정의는 때로 천천히, 하지만 반드시 온다

희대의 사건들을 정의라는 관점에서 정리한 책이다. 탈주범 신창원부터 전두환 동생 전경환의 무전유죄, 유전무죄, 18대 대선의 국정원 게이트 등등 한국 사회를 뒤흔든 사건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있어서 두루 훑어보기 좋았다. 갖가지 사건들이 일어나도 언론 보도를 통해 전해들은 내용은 머릿속에서 정리하는 데 한계가 있어서 사건의 경과나 결과를 제대로 알기가 어려운데 이 책에서는 사건의 처음부터 끝까지 일어난 일들을 정리하고 있어서 사건의 쟁점이나 핵심을 파악하기에 수월했다.

이 책에서는 주로 ‘정의’라는 관점에서 사건을 바라보기에 단순히 범죄 자체만이 아니라 그것과 관련된 가치 판단을 요구하고 있어서 생각할 거리가 많았다. 한국 사회가 정의롭지 않은 구석이 많다는 사실은 매일 같이 일어나는 사건/사고에 대한 언론 보도만 보더라도 금방 알아차릴 수 있다. 중요한 것은 고인 물이 썩지 않도록 끊임없이 물이 순환하도록 감시하는 것이리라. 이 책의 부제처럼, ‘정의는 때로 천천히, 하지만 반드시 온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계속 주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책의 출간 시점이 2014년이라서 국정원 게이트 사건처럼 점차 진상이 밝혀지고 있는 사건들도 있다. 사건들의 전개나 결과에 앞서 미리 배경지식 차원에서 읽어봐 두는 것도 좋겠다.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한국 여성 수난사. 이 책의 주인공인 김지영 씨보다 훨씬 더 황당무계한 일들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흔히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리고 오늘도 82년생 여자 김지영 씨의 수난사는 계속 반복된다는 점에서 좌절스럽다. 이 책의 내용에 따르면 이미 나는 ‘한국사회’에서 ‘남자’라는 이유만으로 태어날 때부터 프리미엄을 갖고 태어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 탓에 82년도에 태어난 김지영 씨가 겪은 일들의 대부분은 내게는 해당하지 않는 일이었다. 동시대를 살아가지만 다른 세상에서 살아간다고 해야 할까. 그가 겪은 일들을 만약 내가 ‘여성’으로서 겪었다면 어땠을까? 생각만 해도 섬찟한 일들이 너무나도 많아서 한편으론 비겁하지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동시에 험난한 한국 여성으로서 살아가는 82년생 김지영 씨들에게 미안함이 들기도 한다.

지난 몇 년 동안 ‘페미니즘’이라든가 ‘여혐’ 같은 키워드가 계속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데, 어떻게 보면 사회가 좀 더 앞으로 나아간다는 신호로 볼 수도 있겠다는 점에서 한편으로는 다행스럽다(다만 그 과정에서 예기치 못하게 일어나는 문제나 사건/사고에 대해서는 걱정이 앞서지만). 페미니즘에 대해서는 나도 특별한 이해나 식견을 갖고 있는 건 아니지만 그것을 가리키는 용어가 무엇이든 차별받고 억압받는 존재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