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일상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작년에 말 많았던 게임을 플레이하고 엔딩을 본 지는 좀 됐는데 이제야 정리한다. 플스 독점작인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의 전작인 리마스터 에디션을 작년에 처음 해보고 참 잘 만들었다는 생각을 했었다. 즐겨 하는 오픈월드 게임이 아닌데도 스토리나 연출, 게임성에서 뭐 하나 빠질 것 없는 작품이어서 파트 2가 나오기를 고대했었다. 작년에 너티독에서 만든 언차티드 시리즈도 재미있게 열심히 하기도 했고.

2020년 초에 발매되리라 생각했는데 무제한으로 연기되기도 했고, 스토리가 유출됐을 때 많은 사람들이 분노하기도 했고, 제작자의 망언 등등 논란이 많았던 작품이어서 실제 게임은 어떨지 궁금했다. 이게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모르겠지만 여론의 뭇매를 맞고 나온 지 얼마 되지도 않은 게임 가격이 금방 떨어져버려서 쿠팡에 2.6만 원 정도에 구입했다.

사두고 한동안 잊고 지내다가 3월이 되어서야 느긋하게 시작했는데, 앞의 논란들이 이미 한차례 소강된 후여서 그런지 몰라도 커뮤니티에도 잘 만든 게임이라는 평이 많이 는 것 같았다. 전투 시스템을 비롯한 게임 디자인이나 섬세한 디테일은 가히 업계 최고 수준이 아닐까 싶고, 세세한 그래픽 디자인을 보면서 이런 걸 만드는 사람들은 대체 어떤 사람들일지 중간중간 상상하기도 했다. 시간 없는 유부라 늘 쉬움 난이도로 1회차로만 만족하는데 이 게임은 2회차도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스토리는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인데, 1편의 캐릭터에 애정이 있던 분들이라면 확실히 초반부 전개가 부담이 될 수 있다.

이번 작의 거의 유일한 단점은 전작에 비해 감염체가 그리 두렵지 않다는 것인데, 쉬움 모드로 해서 그런 건지, 아니면 전작을 경험해봐서인지 몰라도 새로운 유형의 감염체가 추가되긴 했지만 전작만큼 감염체를 만났을 때의 긴장감이 크진 않았다. 게다가 후반부로 갈수록 무기나 기술이 업그레이드되다 보니 전투의 재미도 늘고, 그렇다 보니 1회차로 끝내기에는 아쉬운 생각이 든다.

중간중간 캡처해 봤는데 넣고 보니 엘리 파트밖에 없네.

근래에 본 영화/드라마 정리 – 202101

  • 파고(1996) ★★★ / 왓챠

    일이 뜻대로 풀리지 않고 점점 크게 꼬여나가는 과정을 보이는 게 완전 내 취향. 사건을 추적하는 경찰 역할의 배우의 연기가 인상적인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근래에 ‘쓰리 빌보드’에도 출연했고 ‘파고’ 감독의 배우자라고. ‘쓰리 빌보드’ 예약해 놔야겠다. ‘굿 다이노’에도 엄마 공룡 역으로 출연했는데 아이들과 함께 보느라 늘 더빙만 봐서 몰랐다.

  • 007 카지노 로얄(2006) ★★ / 블루레이(다니엘 크레이그 콜렉션)

    내 취향에 맞지 않는다는 걸 새삼 깨달았다. 007 시리즈 특유의 인트로 장면을 보면서 어렸을 적 기억을 떠올리며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지루했다. 다니엘 크레이그의 액션 연기는 ‘활어’처럼 생생해서 좋았는데, 딱 거기까지인 듯. 카지노 로얄만 그런지 다른 작품도 보면서 확인해 봐야지.

  • 콜래트럴(2004) ★★★ / 왓챠

    마이클 만 감독 영화라 그런지 총격씬이 인상적이다. 잘 훈련된 살인청부업자라서 총을 다뤄본 적이 없는 택시기사에게 당하는 게 아이러니. 극 초반에 LA에 대한 빈센트의 감상이 복선이 될 줄이야. 끝까지 긴장감 있게 끌고 나가는 게 좋았다.

  • 나이브스 아웃(2019) ★★★ / 왓챠

    007 시리즈를 얼마 전에 봐서 그런지 다니엘 크레이그의 연기가 훨씬 더 코믹스럽다. 가볍게 볼 수 있는 약간 고급진 추리 영화라고 해야 할까. 당연히 반전이 있을 거라는 생각 때문인지 결말 부분은 조금 아쉬웠는데, 그래도 밑밥은 그럭저럭 회수해서 괜찮았다.

  • 1917(2019) ★★★★ / 왓챠

    영화 전체가 하나의 롱테이크로 만들어진 것처럼 촬영한 기법이 놀랍다. 이것 하나만으로도 볼 가치가 충분하다. 사실 플롯 자체는 단순한데 롱테이크로 편집돼 있다 보니 처음부터 끝까지 눈을 떼기가 어렵다. 그것 말고도 흠 잡을 데 없이 매끄럽게 잘 만들어진 영화 같다.

  • 킹덤 오브 헤븐: 디렉터스 컷(2005) ★★★★ / DVD

    어설프게 여기저기 칼질하느라 망한 극장판이 아닌 감독판을 봐야 한다고 해서 운 좋게도 구한 감독판으로 감상했다. 극장판은 본 적이 없지만 감독판에는 앞뒤 문맥이 잘 반영돼 있어서 스토리를 이해하기가 훨씬 좋다고. 시국이 시국인지라(?) 영화 곳곳에서 생각할 거리를 많이 던져준다.

  • 더 퍼시픽(2010) ★★★★ / 블루레이

    ‘밴드 오브 브라더스’ 제작진의 후속작. 제2차 세계대전 중 태평양 전선에서 참전한 세 인물을 중심으로 흘러가는 10부작 미니시리즈다. BOB와는 다른 방식으로 전쟁의 참상을 그려냈고, 전쟁이 끝나고 고향으로 귀환한 이후에도 전쟁의 트라우마를 겪는 인물들을 보여준다.

  • 엣지 오브 투모로우(2014) ★★★ / 왓챠

    2시간 순삭이라고 해서 봤는데, 확실히 순삭이다. 설정도 흥미롭고 전개가 대단히 빠르다. ‘사랑의 블랙홀’은 물리학적 설명이 없어서 그냥 그런갑다 했지만 ‘엣지 오브 투모로우’에서는 지구를 침공한 외계인이 지구를 장악하기 위해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이용한다고 설명한다. 이해하려고 해도 이해하긴 어렵지만, 아무튼 드넓은 우주에서 창백하고도 쬐끄만 푸른 점에 불과한 지구에 외계인이 침공한다면 뭔가 대책이 있으려나…

블루레이 수집 취미기

2020년에는 저물어가는(적어도 한국에서는) 취미인 블루레이 수집을 취미로 시작했었다. 3D 티비 구입이 먼저인지 블루레이 타이틀 수집이 먼저였는지는 가물가물한데, 아무튼 어느새 정신을 차려보니 4K TV에 물려서 쓸 5만원짜리 LG 4K 블루레이 플레이어(UBK90은 아니고 해외에서만 판매되는 저렴이 UBKM9 리퍼)에다 LG 3D TV를 중고로 당근마켓에서 35만원 주고 업어왔더라.

사실 넷플릭스나 왓챠 같은 OTT도 이용 중이기에 굳이 블루레이를 따로 구입할 이유는 없었다. 취미생활에 쓸 수 있는 예산이 제한되기에 주로 OTT에서는 감상 불가능한 3D 블루레이나 OTT에는 없는 타이틀, 또는 4K 타이틀 위주로만 수집해서 감상하고 있다.

가장 높은 구입 우선순위는 역시나 저물어간 지 오래된 3D 블루레이인데, 개인적으로 선호하고, 어느 정도 수집 및 감상할 가치가 있는 레퍼런스 타이틀 위주로 모으고 있다. 특히 겨울왕국 3D는 아이들과 함께 보기에 좋고 가장 많이 감상한 타이틀이기도 하다.

라푼젤은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웠는데(어렵다기보다는 이제 나오지도 않아서 중고 가격이 꽤나 비싸다) 운 좋게도 영국 이베이에서 미개봉 한국어판이 있어서 잽싸게 구했다. 아직 찾고 있는 타이틀은 ‘새미의 어드벤쳐’와 ‘타이타닉’인데, 타이타닉은 재발매된다는 소식이 있어서 오매불망 기다리는 중이다. 물론 구하기 어렵다는 타이틀은 시중에 없는 게 아니라 가격이 비싸서인데, 로또 맞지 않는 이상 몇 만원 되는 타이틀들을 쉽게 살 수 있을 여유는 없고 한두 달에 하나 정도 구입하는 정도다.

OTT에서 쉽게 볼 수 있지만 코멘터리가 궁금해서 구입하는 타이틀도 있다.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이라든가 역시 이번에 나온 ‘기생충’이 그러한데, 국내에 정식발매되는 ‘기생충’에는 4시간 가량의 코멘터리가 포함돼 있다고 한다. ‘기생충’은 워낙 인기가 좋아서 지난달에 예약판매했을 때 4K 타이틀은 순식간에 동나버렸고, 나는 코멘터리가 궁금해서 블루레이는 예약해뒀다. 사실 4K판은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을 수상하고 나서 기념으로 프랑스판으로 사둔 게 있다.

그 외에도 ‘해리포터 4K’ 시리즈나 ‘매트릭스 4K’, ‘크리스토퍼 놀란 4K 컬렉션’, ‘쥬라기 공원 시리즈’도 한켠으로는 팬심에, 그리고 다른 한켠으로는 나중에 아이들도 좋아할 것 같아서 마련해뒀다. 해외에서 블루레이를 구입할 때는 몇 가지 조건이 있는데, 주로 한국어 자막이 있는 4K 타이틀을 할인행사할 때다. 블루레이닷컴이나 DVDPrime에서 눈팅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한국어 자막 소식이나 정보를 어렵지 않게 얻을 수 있다.

4K 타이틀은 주로 해외에서 구매하는데, 그 이유는 우선 4K 타이틀은 지역제한이 없기 때문이다. DVD나 블루레이는 지역코드가 있어서 영국, 프랑스, 독일 같은 유럽에서 구매한 타이틀에 지역코드가 있을 경우 국내 플레이어나 미국에서 판매하는 플레이어에서는 재생되지 않지만 4K 블루레이는 그런 제약이 없다.

그리고 국내에 비해 할인이 많이 되기도 해서 배송비를 따져도 저렴하게 구할 수 있다. ‘올드보이’는 한국영화임에도 4K 블루레이는 독일 아마존에서 구입했는데, 독일판이라서 블루레이는 재생 불가겠지만 4K 블루레이는 재생 가능하기에 상관없었다(지역코드 때문에 블루레이를 재생 못한다면 유럽에서 판매하는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구입해서 쓰는 방법도 있다;).

블루레이 타이틀의 경우 케이스 형태에 따라 스틸북을 비롯해 퓨처팩, 오링케이스, 슬립케이스 등등 다양한데, 미디어가 망가지지만 않으면 개의치 않는 편이다. 근래에 구입했던 ‘살인의 추억’ 일반판은 배송 과정에서 케이스가 조금 깨졌는데, 그냥 그러려니 한다. 다른 분들을 보면 타이틀의 전체적인 패키지 디자인도 수집 기준에 중요하게 작용하는 듯한데, 나는 그런 면에서는 무던한 하찮은 수집가인 편이다.

4K 타이틀은 주로 LG 50인치 4K 티비로 보고, 헤드셋으로 젠하이저 HD 4.50BTNC를 쓰고 있다. LG 티비는 별도로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블루투스 트랜스미터로 아래 제품(빨간색)을 알리에서 구매해서 쓰고 있는데 만족스러운 편이다.

LG 티비에 있는 광출력단자에 꽂고 티비 설정에서 출력 스피커를 사운드싱크/광출력 어쩌구에 맞춰주면 페어링된 기기로 사운드를 보내준다. 전송 지연도 없는 편이라서 게임할 때도 크게 불편함이 없더라(아니면 내가 둔감하기 때문에 못 느낄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