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얀센 접종기

6월 초에 온라인으로 민방위 훈련을 받고 나서 그다음날이었던가 코로나19 백신(얀센)을 맞으라는 문자가 왔다. 그래서 곧바로 6월 10일 목요일 15시로 신청하고, 일주일 정도를 기다려서 동네 근처 병원에서 백신 주사를 맞았다. 전날부터 백신 부작용이나 증상 등에 대해서 검색해 봤는데 무증상도 있고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는 사람도 있다고 해서 한껏 기대(?)를 하고 가서 왼쪽 팔에 주사를 맞았는데, 생각보다 뻐근하지도 않고 별다른 느낌이 없어서 20여 분 동안을 그냥 앉아 있다가 집으로 왔다. 집으로 와서 마저 일을 하면서 매일 먹던 비타민을 먹었는데 여느 때와 다르게 약간 약이 잘 넘어가지 않고 명치 쪽에서 걸린 듯한 느낌은 들었다.

그러다 주사를 맞은 지 대략 7시간이 지난 저녁 10시부터 조금씩 느낌이 이상했다. 뭔가 몸이 붕 뜨는 느낌이 들기도 하면서 약간 어지럼증 같은 증상이 있어서 그냥 그러려니 하고 잠자리에 들었는데, 새벽인가부터 열과 함께 오한과 두통이 나더라. 계속 몸에 땀이 나면서 춥기도 해서 잠자리에 깔아둔 이불이 흠뻑 젖고, 옷도 많이 젖었다. 열을 재보니 37도 정도밖에 안 됐는데 컨디션이 영 좋지 않았고, 그다음날 아침까지도 계속 증상이 있어서 병가를 내고 집에서 눕거나 앉아만 있었다(오래 누워 있으면 허리가 금방 아파져서). 전날 타이레놀 한 알을 먹고 잤고, 다음날도 상태가 메롱이라 타이레놀을 먹은 지 8시간이 되는 시점에 다시 2알을 먹었다. 두통과 오한, 발열은 좀 줄어들었는데 여전히 컨디션은 돌아오지 않았고, 금요일 내내 거동을 삼가고 집에서만 지냈다. 오후에 다시 타이레놀을 1알 먹었다.

그렇게 금요일을 보내고 토요일 오전까지 컨디션이 100% 돌아오지 않아서 내내 피곤한 느낌이 들다가 점심을 먹고 오후가 되어서야 컨디션이 좋아진 게 느껴졌다. 다행히도 얀센은 1차 접종만으로 끝나고 심각한 부작용이 아닌 흔한 면역반응이라 큰 문제는 없었다. 백신 접종 후 2주 후에 보호력이 가장 높아진다고 하니 지금쯤이면 코로나19에 안전하지 않을까 싶다. 그럼에도 최대한 조심은 하겠지만. 아내는 잔여백신 신청에 성공해서 6월 14일에 아스트라제네카 1차를 맞고 왔고 8월 말에 2차 접종 예정이다. 얼른 많이들 백신 접종해서 코로나19 시국도 끝났으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