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라스트 오브 어스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작년에 말 많았던 게임을 플레이하고 엔딩을 본 지는 좀 됐는데 이제야 정리한다. 플스 독점작인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의 전작인 리마스터 에디션을 작년에 처음 해보고 참 잘 만들었다는 생각을 했었다. 즐겨 하는 오픈월드 게임이 아닌데도 스토리나 연출, 게임성에서 뭐 하나 빠질 것 없는 작품이어서 파트 2가 나오기를 고대했었다. 작년에 너티독에서 만든 언차티드 시리즈도 재미있게 열심히 하기도 했고.

2020년 초에 발매되리라 생각했는데 무제한으로 연기되기도 했고, 스토리가 유출됐을 때 많은 사람들이 분노하기도 했고, 제작자의 망언 등등 논란이 많았던 작품이어서 실제 게임은 어떨지 궁금했다. 이게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모르겠지만 여론의 뭇매를 맞고 나온 지 얼마 되지도 않은 게임 가격이 금방 떨어져버려서 쿠팡에 2.6만 원 정도에 구입했다.

사두고 한동안 잊고 지내다가 3월이 되어서야 느긋하게 시작했는데, 앞의 논란들이 이미 한차례 소강된 후여서 그런지 몰라도 커뮤니티에도 잘 만든 게임이라는 평이 많이 는 것 같았다. 전투 시스템을 비롯한 게임 디자인이나 섬세한 디테일은 가히 업계 최고 수준이 아닐까 싶고, 세세한 그래픽 디자인을 보면서 이런 걸 만드는 사람들은 대체 어떤 사람들일지 중간중간 상상하기도 했다. 시간 없는 유부라 늘 쉬움 난이도로 1회차로만 만족하는데 이 게임은 2회차도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스토리는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인데, 1편의 캐릭터에 애정이 있던 분들이라면 확실히 초반부 전개가 부담이 될 수 있다.

이번 작의 거의 유일한 단점은 전작에 비해 감염체가 그리 두렵지 않다는 것인데, 쉬움 모드로 해서 그런 건지, 아니면 전작을 경험해봐서인지 몰라도 새로운 유형의 감염체가 추가되긴 했지만 전작만큼 감염체를 만났을 때의 긴장감이 크진 않았다. 게다가 후반부로 갈수록 무기나 기술이 업그레이드되다 보니 전투의 재미도 늘고, 그렇다 보니 1회차로 끝내기에는 아쉬운 생각이 든다.

중간중간 캡처해 봤는데 넣고 보니 엘리 파트밖에 없네.

2020년 게임 결산

2020년은 COVID-19 때문에 모든 사람들이 힘들었다. 그 와중에 ‘책임감 있는 어른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주로 집에서 게임을 했고, 2021년에야 비로소 정리해 보려고 한다.

2019년 초에 플레이스테이션을 구입해서 조금씩 하다가 2020년 초부터는 플스 독점작 위주로 해보기로 하고 먼저 가장 대중적인 타이틀부터 시작해 보기로 했다.

  • 갓 오브 워 4 ★★★

    북유럽 신화를 기반으로 한 God of War 시리즈의 최신판인데 스토리나 영화 같은 연출 등이 돋보이는 타이틀이었다. 다양한 퍼즐이나 도전 과제가 있긴 하지만 시간이 없는 똥손 유부는 가장 쉬운 난이도로도 발키리 하나 깨기 어렵고, 진도가 안 나가서 마음만 급해져서 아쉬울 따름이다. 다시 해볼 기회가 생긴다면 각 잡고 북유럽 신화에 대한 배경 지식을 키우기 위해 관련 책을 읽고 해보는 게 스토리 몰입에 좋을 듯하다.

  • 더 라스트 오브 어스: 리마스터드 ★★★★

    파트 1의 리마스터 버전을 처음으로 해봤는데 갓 오브 워처럼 스토리와 연출이 돋보이는 타이틀이다. 너티독 제작사의 명작 중 하나라서 그런지 계속 이어서 플레이하게 만드는 흡인력이 좋다. 좀비가 나오는 게임을 별로 안 좋아하지만 이 게임은 예외라고 할 수 있다. 파트 2는 평이 좋지 않은데 아직 해보지 않아서 어떨지 모르겠다. 어쩌면 다행이라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게임을 하거나 영화를 봐도 캐릭터에 그리 감정이입을 많이 하는 편은 아니라서. 언차티드와 함께 드라마로 제작된다고 된다고 하는데 기대된다.

  • 언차티드 1, 2, 3, 4 ★★★

    별생각 없이 1부터 시작했는데 꽤 오래된 게임인데도 영화 같은 연출을 보여주는 걸 보면서 이게 뭐지 싶었는데 너티독 게임이었다. 개인적으로 너티독 스타일의 게임이 나랑 잘 맞는 느낌이 들었다.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를 좋아하기도 해서 유적 탐험 + 총질 + 스토리가 잘 어우러진 게임이라 4까지 금방 할 수 있었다. 화기류는 수류탄, 소총, 권총 정도로만 가지고 다닐 수 있어서 좀 아쉽긴 하지만 또 안 그랬으면 재미가 떨어질 수도 있긴 하다. 차기작이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좋아하는 시리즈로 추가.

  • 레드 데드 리뎀션 2 ★★★★

    락스타 게임은 처음 해봤는데 대단하다 싶다. 게임 시스템이나 그래픽, 스토리, 효과 등등 여러 면에서 완성도 높은 타이틀이다. 미국 서부의 정취나 풍경이 좋기도 하고 말 타고 다니면서 총질하고 소일거리 하러 다니다 보면 시간이 잘 가더라. 오픈월드이기도 하고 콘텐츠가 많아서 올해 가장 많은 시간을 쏟았음에도 진행률은 얼마 되지 않아서 아쉽다. 유일한 단점은 게임인데 자질구레한 일이 너무 많다는 건 취향에 안 맞더라.

  • 호라이즌 제로 던 컴플릿 ★★★★

    처음 시작할 때 확장판을 샀어야 했는데 일반판을 사버려서 추가로 올해 컴플릿 에디션을 구해서 플레이했는데, 원거리 무기를 쓰는 걸 좋아하는 타입이라 가장 좋아하는 플스 게임 중 하나다. 추가된 콘텐츠도 나쁘지 않고 한동안 재밌게 할 수 있었다.

  • 니어 오토마타 ★★★

    지인이 빌려줘서 하게 됐는데 일본 특유의 색채가 강한 타이틀이다. 시.똥.유 입장에서는 자동 전투가 가능하다는 점이 진행 측면에서 편했고, 그래픽이나 세계관, 스토리가 독특하기도 하고 여러 엔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다회차 플레이를 하게 되기도 한다. 게임 시스템이나 스토리, 음악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줄 수 있겠다만 내 취향에는 썩 잘 맞는 게임은 아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