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울(2020)

소울 ★★★★★ / 구글 플레이 무비

작년에 누군가가 재밌다고 해서 믿고 보는 디즈니라 구글 플레이 무비에서 구입해서 시청했다. 먼저 자막판으로 혼자 보고, 아이들과 더빙판으로도 보고, 어른들끼리 또 한 번 자막판으로 보고 해서 한 3번 정도 본 것 같다. 디즈니 애니메이션은 단순히 아이들만을 위한 게 아니라 어른들을 타깃으로 삼은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깊은 주제를 다룰 때가 있다. 아주 예전에 나온 디즈니 애니메이션들 중에도 시대를 한발 앞서간다는 느낌이 드는 작품이 많았는데 요즘에는 픽사의 영향인지 시대상을 반영해서인지 모르겠지만 아주 독특한 기획과 구상으로 감탄할 만한 영화를 많이 만들어낸다. 소울은 흔히들 생각하는(작중에서 멘토들이 흔히들 오해한다고 하듯이) 삶의 목적과 의미를 되새기는 영화다. 구태여 어떤 삶의 목적이나 의미에 매몰되지 말고 삶의 순간순간을 즐기라는 것이 영화의 메시지다. 우스갯소리로 태어나는 김에 산다고 말하기도 하지만 그게 뭐 어떻냐는 거다.

대략적인 줄거리는 평생 재즈만을 바라보고 보잘것없이 살아온 주인공이 일생일대의 기회를 목전에 두고 불의의 사고로 저세상으로 가게 되고, 저세상에서 좀더 ‘머나먼’ 저세상으로 가는 길목에서 탈출해 유 세미나라는 곳에서 아직 태어나지 않은 영혼들의 멘토가 되고, 그곳에서 태어나기를 계속 거부하는 ’22’를 만나 함께 지구로 되돌아오게 되면서 겪는 이야기다.

영화 내내 음악이 나와서 귀도 즐겁고 저세상 풍경을 묘사한 그래픽도 신선하다. ‘IT 크라우드’에 나오는 ‘모스’가 제리로 출연했는데 처음 볼 때는 어디서 많이 듣던 목소리 같다는 생각만 했는데 나중에 찾아보니 모스더라. 특이한 목소리라 제리가 등장할 때마다 모스가 떠올랐다.

그나저나 예전에는 구글 무비에서 더빙판과 자막판을 따로 팔았는데 언젠가부터 합본으로 팔고, 플레이어 내에서 자막이나 음성을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덕분에 우리처럼 아이들과 함께 봐야 하는 경우에는 더빙판과 자막판을 이중으로 구매하지 않아서 편리하긴 하다만 어른들만 주로 보는 경우라면 따로 파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