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7월에 본 영화와 드라마 – 上

6, 7월에 본 영화와 드라마. 자기 전에 시간이 될 때마다 한 편씩 보고 잤더니 그사이에 많이도 봤다. 나머지는 내일 다시 정리해야겠다.

  • 베리드(2010) ★★★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의 감금물. 이라크에 파병된 미국인 트럭운전사가 테러를 당하고 정신을 차려보니 관에 갇혀서 땅속에 묻힌 상태에서 영화가 시작되는데 영화 내내 주인공이 옴짝달짝할 수 없어서 답답한 느낌이 잘 전달된다. 동선의 변화가 그다지 없다 보니 나중에는 좀 지루해지더라.

  • 어카운턴트(2016) ★★★

    자폐증을 가진 능력 좋은 회계사에게는 한 가지 비밀이 있는데… 설정과 전개가 흥미롭지만 현실성은 희박해서 좀 그렇긴 하다. 매번 전화통화로 주인공을 도와주는 의문의 목소리는 대체 누굴까 싶었는데 마지막에 의문이 해소됐다. 주인공이 쓰는 안경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서 계속 눈이 가더라.

  • 위대한 레보스키(1998) ★★★★

    골때리는 다양한 인간군상들이 자기들끼리 치고박다 보니 이야기가 걷잡을 수 없이 흘러간다.

  • 벌새(2018) ★★★★

    그 시대, 그곳, 그 사건(비록 먼 지방 깡시골에서 TV 뉴스로만 접했지만)을 겪게 되는 평범한 아이가 겪는 일련의 사건과 감정을 잘 표현한 것 같다. 중간에 나오는 아침드라마 같은 장면만 덜어냈더라면 좋았으련만.

  • 삼진그룹 영어토익반(2020) ★★★

    영화 내에서 다양한 이슈가 다뤄져서 조금 산만한 것 같다. 편집이나 연출이 판타지스러운 면이 있어서 조금 어색하기도 하고.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다.

  • 빌어먹을 세상 따위(2018) ★★★★

    독특한 캐릭터로는 ‘위대한 레보스키’ 뺨을 때리는 수준이고, 이야기 전개 방식도 흥미롭고 두 주인공의 속내를 실시간으로 내레이션하다 보니 더 보기가 편했다. 중간중간 흘러나오는 음악도 좋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