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캐빈 인 더 우즈

근래에 본 영화 – 202105

  • 카우보이 비밥: 천국의 문(2001) ★★★

    《공각기동대》와 함께 이름은 많이 들어봤는데 본 적은 없는 애니메이션이라서 한번 시험 삼아 봤다. 2001년에 나온 극장판인데 본편인 TV 시리즈는 1998년부터 방영했다. 예전에 나온 일본 애니메이션이라 그런지 작화나 세계관이 요즘 나오는 애니메이션과 비교해 좀 더 끌리는 게 내가 아재라서 그런 걸지도. 본편을 보질 않아서 배경을 잘 이해하긴 어려운 게 좀 아쉬웠다.

  • 캐빈 인 더 우즈(2011) ★★★

    흔한 호러 무비가 아니라 최첨단 테크놀러지가 가미된(?) 독특한 작품이다. 커뮤니티에서 재밌다고 하는 분들이 있어서 보긴 했는데 기대와 달리 후반부 전개가 좀 혼파망이긴 하지만 소재가 신선하기도 하고 영화로도 어색하지 않게 잘 구현한 것 같다.

  • 블러드 심플(1984) ★★★★

    코엔 형제의 작품 답게 극중 인물들의 오해가 겹치고 일이 점점 꼬여가는 과정을 잘 그렸다. 코엔 형제의 장편 데뷔작이라고 한다. 중간중간 헛웃음 나오는 장면도 있고 캐릭터 간의 정보 비대칭을 생각해 보는 재미가 있다.

  • 어니스트 씨프(2020) ★★

    리암 니슨 주연의 다른 작품과 비슷한 느낌이라 좀 아쉽다. 상황상 어쩔 수 없긴 하지만 너무 막강한 주연이 나오는 영화는 늘 뭔가가 부족해 보인다. 게다가 도덕적으로도 흠결이 없는 ‘선한’ 전문 은행털이범이라서 그런가 더 그런 듯.

  • 제미니 맨(2019) ★★

    액션 덕분에 눈이 즐겁고 설정도 흥미롭다. 문제는 딱 거기까지라는 거. 중간중간 개연성 때문에 갸웃거리게 되기도 하고 계속 허술하다는 느낌 때문에 집중하기 어려웠다. 은퇴한 요원들은 왜 늘 괴롭힘을 받고 고달픈 삶을 사는 건지.

  • O2(2021) ★★★★

    2010년에 나온 《베리드》처럼 의료용 캡슐에 갇힌 여자가 깨어나면서 영화가 시작된다. 처음 깨어나는 장면에서 질식의 느낌을 잘 보여주는데 영화 내내 질식의 공포가 죄어오는 터라 계속 긴장감을 자아낸다. 산소를 공급받으려면 자기 자신이 누구인지 알아내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점점 실마리가 풀리면서 반전도 맞이하게 된다. 주연 배우가 처음에는 누군지 몰랐는데 어디서 많이 봤다 했더니 《거친 녀석들》에 출연한 멜라니 로랑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