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엑스박스 원 게임 결산

엑스박스 원 게임 결산 published on 엑스박스 원 게임 결산에 댓글 없음

2018년이 아직 좀 남긴 했지만 나머지 12월 동안 크게 변동이 없을 거라 판단해서 올해 엑스박스 게임 결산을 해보기로 했다.

  1. 어쌔신 크리드 오리진(Assassin’s Creed Origins)
    엑스박스 원 S을 구입했을 때 번들에 포함돼 있던 게임. 처음으로 구입한 콘솔로 처음으로 해본 게임이기도 하다. 어쌔신 크리드 시리즈 중에서 어쌔신의 기원을 찾아가는 내용으로서 4K 게임을 지원하지 않는 엑스박스 원 S이긴 하지만 HDR을 지원하는 TV를 사용하고 있어서 나름 소소하게나마 눈호강도 했다. 어쌔신 크리드 전작을 해본 적이 없어서 게임을 진행하는 시스템이 생소하기도 했지만 액션이나 스토리에 대해서는 무난한 수준. 근접 전투를 하기보다는 주로 원거리 버프가 적용된 약탈자 활로 하나씩 적을 제거해 나가면서 다닌다거나 높은 곳에 올라가 있다가 올라오는 적을 방패로 밀쳐내는 식으로 치안대를 잡거나 하면서 재밌게 플레이했다. 본편이 끝나고 나서 본편에 스토리가 이어지는 두 가지 확장팩도 모두 구입해서 플레이했다. 어쌔신 크리드 오딧세이를 비롯해 전작도 몇 가지 구입해 놓은 터라 비교해 가면서 플레이할 계획이다.

  2. 브라더스(Brothers: a Tale of Two Sons)
    저렴하게 구입하기도 했고 어드벤처 게임류를 좋아해서 해본 게임. 두 형제가 아픈 아버지를 위해 약을 구하러 모험을 떠나는 내용인데 조작법이 특이하게 왼쪽 스틱과 오른쪽 스틱으로 두 형제를 동시에 움직일 수 있다. 퍼즐 형식으로 진행되고 두 형제가 협동해서 퍼즐을 풀어야 하는 경우가 있어서 흥미롭다. 중간에 반전도 있고, 전문 게임 개발자가 만든 게임이 아닌 것을 감안하면 괜찮은 수준.

  3. Forza Horizon 3 얼티밋 에디션
    엑스박스를 선택한 주된 윈인 중 하나이기도 한 최고의 레이싱 게임. FH3 얼티밋 에디션은 호주를 배경으로 하고 핫휠과 블리자드 마운틴 확장팩을 비롯한 상당한 양의 콘텐츠를 자랑하는 에디션이다. 깔끔하고 사실적인 그래픽 구현에다 호주라는 섬나라를 제대로 담아놓아서 눈호강 제대로 하는 게임이다. 미션도 많지만 그것에 구애받지 않고 캐주얼하게 드라이브하기 좋다. 제대로 하려고 로지텍 드라이빙 포스 G920도 구입해서 해봤는데 안타깝게도 FH3, 4 시리즈는 휠을 제대로 지원하지 않는다고. 그나저나 게임 내에서 할 게 너무 많기도 하고 명확하게 끝이 없는(?) 게임인지라 FH3만 하기에는 도저히 끝이 날 것 같지 않아서 일단 보류해 둔 상태다.

  4. 더 위쳐3 : 와일드 헌트 – 게임 오브 더 이어 에디션
    ‘갓쳐’라는 이름만으로 명성을 짐작할 수 있는 게임. 폴란드 소설 원작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게임이라 그런지 스토리나 세계관이 매력적이다. 다른 게임과 다르게 게임 내에서 이뤄지는 선택이 향후 게임 스토리 진행에 영향을 주기도 하고, 선택을 잘못 내리면 미션이 실패하거나 뒤통수 맞기가 일쑤다. 선악과 권선징악이 명확한 다른 게임과 다르게 선의에 따라 내린 선택이 잘못된 선택으로 이어지기도 하는 등, 기존 게임에 비해 확연히 다르다. 말 타는 게 좀 불편한 점만 빼면 ‘갓쳐’라는 명성을 어떻게 얻었는지 게임 내내 확실히 이해할 수 있다. 두 가지 확장팩인 ‘하츠 오브 스톤’과 ‘와인 앤 블러드’도 대충 만든 게 아니라서 본편보다 더 재밌기도 하고, 특히 ‘와인 앤 블러드’는 세계관과 풍경이 너무 곱고 아름다워서 그냥 하는 내내 즐거웠다. 말 타는 거 빼곤 스토리, 그래픽, 음악, 게임 시스템 등등 하나도 아쉬운 게 없는 게임. 8월 15일 광복절부터 시작해서 1회차를 끝내고 보니 11월 중순이었다. 위쳐 3 콘서트만 봐도 게임 OST에 얼마나 신경 썼는지, 품질이 얼마나 높은지 확인할 수 있다. 아무튼 결론은 다시 나오기 힘든 인생작.

  5. 라이즈 오브 툼레이더: 20주년 기념판(Rise of the Tomb Raider: 20 Year Celebration)
    2012년부터 몇 년 동안 해온 게임이라곤 PC용 디아블로 3밖에 없어서 다른 게임을 접하지 못했는데 그동안 계속 제작돼 있던 유서 깊은 시리즈인 ‘툼레이더’를 이번에 처음으로 해봤다. 엑스박스 패드가 주는 포스 피드백을 잘 활용한 게임이라는 생각이 든다. 다소 단순한 스토리지만 영화 같은 진행과 섬세한 유물 구현, 어드벤처 요소를 잘 버무려놓은 게임이다. 똥손이기도 하고 시간이 늘 부족한 유부라서 난이도를 쉬움으로 해놓고 게임을 하는 편임에도 자꾸 죽어서 처참한 장면을 자주 보기도 했다. 올해 나온 신작이 평가가 아주 안 좋던데 일단 함께 구입해 둔 Tomb Raider: Definitive Edition 먼저 해보려고 한다.

써놓고 보니 게임을 많이 한 것도 아닌데, 한번 시작한 게임은 사소한 미션까지 모두 해보고 100% 진행률을 달성하는 편이라서 시간이 오래 걸리는 편이다. 나름 평점이 높은 게임들을 주로 했고, 당분간은 대작 게임들만 하거나 메타크리틱을 참고해서 다음 게임을 선택하려고 한다. 우선 지금은 라이즈 오브 툼레이더 스토리는 모두 끝낸 상태인데 올해 남은 시간까지는 미확인 지역을 모두 탐험하는 것까지는 진행하려고 한다.

내년에 하려고 계획 중인 게임만 정리하자면 대략 이 정도인데, 얼마나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콘텐츠 볼륨이 큰 게임이 많아서 아마 이 중에서 반 정도도 못할 가능성이 높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o create code blocks or other preformatted text, indent by four spaces:

    This will be displayed in a monospaced font. The first four 
    spaces will be stripped off, but all other whitespace
    will be preserved.
    
    Markdown is turned off in code blocks:
     [This is not a link](http://example.com)

To create not a block, but an inline code span, use backticks:

Here is some inline `code`.

For more help see http://daringfireball.net/projects/markdown/syntax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