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Debug It! 실용주의 디버깅 :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꼭 알아야 할 디버깅의 정석

Debug It! 실용주의 디버깅 :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꼭 알아야 할 디버깅의 정석 published on Debug It! 실용주의 디버깅 :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꼭 알아야 할 디버깅의 정석에 댓글 없음

대학교 졸업 후 처음으로 소프트웨어 개발 일을 했을 때 한 일은 주로 기존 솔루션(레거시)을 유지보수하는 일이었다. 그렇다 보니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디버깅을 해야 할 일이 많았고, 자체적으로 만들어진 테스트가 별로 없었기에 기존 코드를 디버깅하면서 코드 기반과 친해져야만 했다. 지금은 개발 중에도 테스트 우선 개발이나 단위 테스트를 경향이 점점 많아지곤 있지만 레거시 소프트웨어의 문제를 테스트라는 안전망 없이 디버깅에 의존해서 해결해야 하는 일은 그 당시 나한테는 쉽지 않은 일이었다.

지금도 그렇지만 학교에서는 디버깅 따위는 가르쳐주지 않는다. 소프트웨어 공학이나 프로그래밍 언어 수업을 들었어도 CS 이론을 배우기마저 급급한 나머지 정작 실무 현장에서 반드시 필요한 지식이나 훈련 따위는 감히 상상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그렇다 보니 디버깅 같은 것들은 직접 책이나 회사 선배들에게 배워야 하는 것이다. 그마저도 당면한 회사 업무에 초점을 맞춰 배우다 보니 좀 더 체계적인 이론적 지식이나 훈련을 하지 못했던 것이 아쉽게 느껴진다.

이 책을 읽는 내내 이런 생각이 들었다. 회사에서 일할 때 이런 책을 미리 읽어봤더라면 훨씬 더 업무를 체계적으로 처리할 수 있었겠다는 생각이 든다. 디버깅하면서 막혔던 부분이라든가 주먹구구식이 아닌 좀 더 정교한 디버깅 방법론을 배울 수 있었으리라는 생각, 그리고 이 책에서 택한 실용주의적인 디버깅 체계/접근법을 익혔다면 좋았으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엔 업계에서 테스트가 강조되는 분위기라 디버깅의 중요성이 차지하는 위치가 예전만큼 못 하다곤 하지만 그럼에도 디버깅이라는 것은 프로그래머가 반드시 익혀야 할 필수 기술이 아닌가 싶다. 혹자는 디버깅이 Art에 가깝다고 했는데, 처음에는 이해하지 못했지만 지금은 이 책을 읽고 나서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지금 코드의 구조도 안 좋고, 테스트나 문서화도 제대로 안 돼 있을 수 있지만 꽤 오랫동안 제품으로 시장에 나가 있었다면 대부분의 경우에는 제대로 실행될 것이다. 즉, 문제 도메인에 대한 엄청난 지식이 코드에 들어 있을 것이고, 이런 지식은 다른 식으로는 기록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이런 지식은 미묘한 것이라 요구사항 분석으로 다시 찾아내기 어렵다. 예를 들어 ‘네, 보통은 그렇게 되는 게 맞습니다만 이런 특수한 타입을 기록하기 위해서는 다르게 동작해야 합니다’와 같이 제품에서 계속 튀어나오는 특수한 경우는 소소코드 외에는 문서를 포함한 그 어느 곳에도 기록돼 있지 않을 것이다. 소프트웨어를 다시 작성할 때 조심하지 않으면 이미 겪었던 문제들을 다시 겪으면서 계속 생기는 회귀를 고쳐야 할 것이다. (p.234)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o create code blocks or other preformatted text, indent by four spaces:

    This will be displayed in a monospaced font. The first four 
    spaces will be stripped off, but all other whitespace
    will be preserved.
    
    Markdown is turned off in code blocks:
     [This is not a link](http://example.com)

To create not a block, but an inline code span, use backticks:

Here is some inline `code`.

For more help see http://daringfireball.net/projects/markdown/synta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