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published on 82년생 김지영에 댓글 없음
82년생 김지영

한국 여자 수난사. 이 책의 주인공인 김지영 씨보다 훨씬 더 황당무계한 일들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흔히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리고 오늘도 82년생 여자 김지영 씨의 수난사는 계속 반복된다는 점에서 좌절스럽다. 이 책의 내용에 따르면 이미 나는 ‘한국사회’에서 ‘남자’라는 이유만으로 태어날 때부터 프리미엄을 갖고 태어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 탓에 82년도에 태어난 김지영 씨가 겪은 일들의 대부분은 내게는 해당하지 않는 일이었다. 동시대를 살아가지만 다른 세상에서 살아간다고 해야 할까. 그가 겪은 일들을 만약 내가 ‘여성’으로서 겪었다면 어땠을까? 생각만 해도 섬찟한 일들이 너무나도 많아서 한편으론 비겁하지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동시에 험난한 한국 여성으로서 살아가는 82년생 김지영 씨들에게 미안함이 들기도 한다.

지난 몇 년 동안 ‘페미니즘’이라든가 ‘여혐’ 같은 키워드가 계속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데, 어떻게 보면 사회가 좀 더 앞으로 나아간다는 신호로 볼 수도 있겠다는 점에서 한편으로는 다행스럽다(다만 그 과정에서 예기치 못하게 일어나는 문제나 사건/사고에 대해서는 걱정이 앞서지만). 페미니즘에 대해서는 나도 특별한 이해나 식견을 갖고 있는 건 아니지만 그것을 가리키는 용어가 무엇이든 차별받고 억압받는 존재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뿐이다.

개인주의자 선언

개인주의자 선언 published on 개인주의자 선언에 댓글 없음

중앙일보에 쓴 칼럼으로도 유명한 문유석 판사의 《개인주의자 선언》을 읽었다. 이 책에서는 국가주의, 집단주의, 가족주의가 만연한 한국사회에서 합리적 개인주의자로 살아가면서 겪은 경험담을 담담하게 정리했다. ‘모난 돌이 정 맞는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한국사회에서는 개인에 대한 존중이 부족한 사회라는 걸 어렸을 때부터 겪게 되다 보니 이런 책이 나온 게 무척 반갑고 신선했다.

오늘날 한국사회가 겪고 있는 갖가지 병폐 현상의 근원을 파헤치다 보면 개인주의의 부재가 한몫 한다고 생각한다. 개인을 존중하지 않는 사회에서는 개인이 행복할 리가 없고, 개개인이 행복하지 않은 사회는 오래 지속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잘못 이해하고 있는 장유유서의 유교문화, 상명하복식의 군대문화, 군대문화에서 그대로 이어지는 조직문화 속에서 개인은 각자의 행복을 오롯이 추구하기가 힘들다. 집단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개인의 희생을 당연시하는 문화 속에서는 개인의 자유와 권리는 지켜지기 힘들고, 그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현대 한국사회가 잘 보여주고 있다.

그동안 내 나름대로 생각해 왔던 것들을 이 책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어서 반가웠다. 내가 생각해왔던 것보다 훨씬 더 정교하고 치열하게, 그리고 더욱더 폭넓게 고민한 산물이라는 점에서 이 책에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

리모트: 사무실 따윈 필요 없어!

리모트: 사무실 따윈 필요 없어! published on 리모트: 사무실 따윈 필요 없어!에 댓글 없음
리모트 : 사무실 따윈 필요 없어!

기본적으로는 원격근무에 대한 책이지만 개인적인 입장에서는 생산성 향상을 위한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좀 더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업무 방식의 일환으로 ‘원격근무’를 소개하는 책이다.

나는 6년째 원격근무(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2012년부터 원격근무를 해온 셈인데, 그래서 이 책에서 공감되는 부분이 상당히 많았다. 그동안 원격근무를 해오면서 겪게 되는 일들, 가령 생활과 업무의 경계가 모호하다거나 일정/시간 관리, 간단하고 직접적인 의사소통으로 해결될 일을 메일이나 문자 메시지, 전화통화로 해결해야 한다는 점 등등 원격근무를 하면서 감안해야 할 부분들을 이 책에서도 짚고 있다.

그럼에도 이 책에서도 말하지만 원격근무는 매력적인 업무 형태라고 생각한다. 업무 시간과 성과를 꾸준히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틀만 마련된다면 공간과 시간의 제약에서 벗어날 수 있고, 사무실을 운영하는 데 드는 불필요한 비용이 줄고, 출퇴근의 번거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 일에 대해 성과로만 말하면 되기 때문에 사내 정치에서도 벗어날 수 있고, 혼자 일하니 누군가가 방해할 일도 없어서 체계만 잘 세운다면 시간을 아주 효율적으로 쓸 수 있다.

모든 직종이 원격근무에 적합하진 않다. 원격근무의 특성을 잘 살려서 원격근무 도입을 고민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이 책에서는 원격근무 도입을 고민하고 있을 분들을 위해서 원격근무에 대한 흔한 오해(?)를 풀고 원격근무를 도입해서 운영하는 방법, 나아가 원격근무 관리자에게 필요한 조언, 원격근무자의 삶, 원격근무를 통해 얻게 되는 것들을 낱낱히 실제 경험을 토대로 설명한다.

앞에서도 이야기했지만 원격근무는 업무 방식의 하나의 불과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떻게 효과적으로 똑똑하게 일하느냐다. 그 방법의 일환으로 원격근무를 소개하고 있을 뿐이다. 이 책은 그 초점을 놓치지 않고 ‘업무’의 본질이 무엇인가를 다시 한 번 깨닫게 해준다.